'말로는다할수없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11 쿠루리가 들려주는 9번째 이야기 - 말로는 다 할 수 없어, 미소를 보여줘.
안녕하세요. 앰버르 입니다.
새해 들어 첫 글로 인사드리네요. :-)

이번에도 멋진 곡들이 담긴 앨범으로 함께 왔어요.
가을로 접어드는 작년 9월. 일본에서 발매된 쿠루리의 아홉 번째 오리지널 앨범 <말로는 다 할 수 없어, 미소를 보여줘>가 한국에선 오는 1월 12일 정식 발매됩니다.
 


이번 앨범 <말로는 다 할 수 없어, 미소를 보여줘>에는 사랑하는 록큰롤을 탄생시킨 미국에 대한 체념, 그리고 일본인에게는 도메스틱한 루트가 없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 - 이 두 마음이 넘치고 있습니다. 'さよならアメリカ(사요나라 아메리카)'의 다음 곡으로 선창하는 듯한 리듬을 채용한 '東京レレレのレ(도쿄 레레레의 레)가 계속되는 것은 돌아갈 곳 없는 일본의 록의 본질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덟번째 오리지널 앨범 <영혼의 행방> 발표 후 쿠루리와 마츠토야 유미(유민)의 공동 작품「シャツを洗えば(셔츠를 빨면)」,
그리고 딱 일년 후인 2010년 여름에 발매된 커플링 컴플리트 베스트 앨범「僕の住んいでた街(내가 살았던 거리)」에도 수록된 「東京レレレのレ(도쿄 레레레의 레)」, 선행 싱글 「魔法のじゅうたん(마법의 융단)」를 포함하여 쓰리피스의 심플한 프로덕션으로 완성된 감성적이고 감동이 넘치는 12곡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SNOOZER 편집장 다나카 소이치로(田中宗一郎)가 쿠루리와 이번 앨범에 대한 음악적 해석 또한 명쾌합니다.
그의 글을 빌어보자면.

직설적으로 사회적 메시지를 표현하거나 사회의 불합리한 점을 지적하는 것도 팝 음악의 중요한 역할입니다. 또 우리들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에 사회적인 움직임이 부정적인 방향으로 흐를 경우 쉽게 감정적으로 좌우되고 말죠. 따라서 그곳으로부터 도망칠 곳을 제공하는 것도 팝 음악의 단골 역할입니다. 하지만 키시다 시게루는 「이번에는 그런 것만큼은 하고 싶지 않았다. 어떤 앨범이 될지는 모르지만 절대로 긍정적인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합니다. 「듣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싶지 않다. 슬픈 스토리에 기뻐하는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싶지 않다」, 「나의 음악을 듣고 있는 사람들을 미지근한 물에 억지로 끌어들이는 듯한 일은 하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죠. 현재 항간에 넘쳐나고 있는 관념적인 불안이나 우울에 천착한 팝송들이 그가 그런 생각을 하게 된 원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조금 고약하게 얘기하자면 그런 노래들은 듣는 이들의 불안이냐 연약함을 찾아내 얄팍하게 이용하는 작업들입니다. 그리고 그런 음악을 매개로 한 뮤지션과 리스너의 관계는 어딘지 병적인 의존을 초래해서 과장되게 말하자면 리스너들을 불안하고 우울하게 만드는 원인인 사회적인 억압을 오히려 조장하게 만드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따라서 쿠루리는 이번 앨범에서 리스너들의 고뇌나 슬픔에 기인한 일시적인 다정함을 철저히 배척하면서 오히려 듣는 이들을 조금 매정하게 내버려두고 싶어 했습니다. 한마디로 「미소를 보여달라」고요.

이 앨범 [말로는 다할 수 없어, 미소를 보여줘]를 쿠루리에게 만들게 한 건 우리들 하나하나가 내면에 간직하고 있던 거친 생명력에 대한 신뢰이고, 이 앨범은 그런 생명에 대한 찬가이며 그것을 충분히 느끼기 위한 심플한 삶으로의 권유입니다. 요컨대 <왈츠를 추어라>가 「이곳에는 없는 멋진 이상(理想)」을 빚어낸 작품이라면 <말로는 다할 수 없어, 미소를 보여줘>는 누구나 놓치며 살고 있지만 「틀림없이 이곳에 있는 멋진 현실」을 건져 올린 작품이라는 거죠.

저는 개인적으로 魔法のじゅうたん (마법의 융단)의 가사가 마음에 드네요. 특히 이 부분이요.
'서로를 사랑하는 외로움과 서로를 걱정하는 따스함을 여기에 놓아두면 돼. 꿈을 꾼 것처럼 날아갈테니까'


여러분들도 들어보시고 저와 같은 감상을 나누었으면 하네요. :-)
그럼 저는 오늘도 이만 휘리릭 하고, 또 다른 재미난 거리로 다시 찾아올께요!!

Tracklist
1. 無題 (무제)
2. さよならアメリカ (사요나라 아메리카)
3. 東京レレレのレ (도쿄 레레레의 레)
4. 目玉のおやじ (눈알 아버지)
5. 温泉 (온천)
6. 魔法のじゅうたん (마법의 융단)
7. シャツを洗えば (셔츠를 빨면)
8. コンバット・ダンス (COMBAT DANCE)
9. FIRE
10. 犬とベイビー (개와 베이비)
11. 石、転がっといたらええやん (돌, 구르고 있으면 좋잖아)
12. 麦茶 (보리차)

Posted by pastelmusic

댓글을 달아 주세요